>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해빙기에도 식수 공급 '안전'하게
상수도 시설물 안전 점검 실시
 
서부신문 기사입력  2023/03/16 [09:35]
▲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본부장 유연식)가 해빙기에도 식수를 안전하게 공급하기 위해 상수도 시설물 및 공사장 425개소에 대한 안전 점검을 이달 말까지 추진한다고 2일(목) 밝혔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본부장 유연식)가 해빙기에도 식수를 안전하게 공급하기 위해 상수도 시설물 및 공사장 425개소에 대한 안전 점검을 이달 말까지 추진한다고 2일(목) 밝혔다.

매년 2~3월 해빙기에는 겨우내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수도관 파열이나 각종 누수 사고의 발생 우려가 커진다.

이번 점검은 해빙기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현장의 다양한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해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된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총 425개소를 대상으로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수돗물 생산을 위한 ‘취·정수장’ 10개소 △고지대 등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아리수올림터’ 221개소 △안정적 급수를 위한 수돗물 정거장인 ‘배수지’ 103개소 △지하철 공사장의 노출관 10개소 △장기 사용 송배수관 정비공사 등을 시행 중인 대형공사장 2개소 등이다.

안전 점검은 민간전문가와 함께 합동점검으로 실시된다. 상하수도, 수질, 토목구조, 전기, 기계, 가스, 안전 등 다양한 관련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한다.

특히 해빙기에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다고 판단되는 시설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중점 점검 사항으로는 △해빙기 지하수 유출입으로 인한 지반침하 △균열 부위 침투수에 의한 철근 부식 △옹벽 또는 축대 등의 배부름 현상 발생 여부 등이 있다.

점검과정에서 발견한 경미 위험요인은 즉시 현장 조치하고, 위험성이 높은 시설물에 대해서는 추후 정밀점검, 정밀안전진단, 보수보강 등 별도의 조치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유연식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해빙기에 발생할 수 있는 상수도 시설물 등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점검하고 제거해, 무엇보다 안전한 식수 공급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따뜻한 봄철에 예기치 못한 안전사고로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3/03/16 [09:35]  최종편집: ⓒ seobu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