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포구, 홍대 활성화 청사진 제시
홍대 시설물 개선, 문화예술인 지원, 콘텐츠 개발 발표
 
서부신문 기사입력  2022/08/13 [14:49]
▲ 지난 12일 홍대에서 홍대 관광 활성화 청사진을 발표하는 박강수 마포구청장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홍대 문화예술 관광특구지정 2년 차를 맞아 서울의 대표 관광지인 홍대를 글로벌 관광지로 도약시키기 위한 비전을 지역 주민과 공유하고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마포구(구청장 박강수)는 지난 12일 홍대걷고싶은거리에서 다이나믹 홍대거리! 다시 시작! 구청장과 함께하는 정책대화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홍대 인근 상인, 문화예술인, 관광업계종사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다시 걷고 싶은, 다시 오고 싶은, 다시 즐기고 싶은 거리, 홍대청사진을 직접 발표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과거 홍대는 개성이 넘치는 곳이었지만 현재는 흔한 소비도시로 지역 고유의 정체성을 잃어버린게 현실이다라며, “자유분방한 문화예술인의 열정과 끼를 발산할 수 있게 지원하고 그 과정에서 지역 소상공인분들이 피해를 겪지 않도록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이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라고 대화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홍대걷고싶은거리 리뉴얼 방안과 홍대 일대 관광특구 활성화 정책을 설명했다.

서울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홍대 일대(서교동)는 코로나19가 한창인 2020년에도 상권 유동인구 1964만 명을 기록할 정도로 서울시 행정동 중에서 상권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곳이다.

구는 이러한 유동인구의 발길을 홍대에 오래 붙잡아 인근 상권에서 소비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홍대 인근 기반 시설물을 대대적으로 정비한다.

기존에 설치된 여행자편의시설, 야외전시존, 광장무대 등 기반 시설이 그 대상이다. 현재 여행자편의시설과 야외전시존은 활용도가 떨어져 본래 기능을 상실하고 흡연공간으로 쓰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홍대만의 특징이었던 버스킹 공연 무대가 줄어들고, 상권 단절로 인한 주변 상권의 피해가 있었던 만큼 이를 해소하고자 66미터(m) 길이의 옹벽과 상부 구조물을 철거한다. 철거한 자리는 개성 있는 버스킹 공간과 포토존 등으로 탈바꿈해 문화 공연의 기회를 확대하고 상권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홍대 거리에서 버스킹을 즐기다 이용 가능한 공중화장실이 없어 겪는 불편과 길거리에서 마주하는 담배연기로 인한 불쾌감을 없애기 위해 화장실과 흡연부스를 늘려 여행자 편의를 증진시킬 계획이다.

또한 차없는 거리운영 요일을 평일까지 확대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고, 홍대 주차난 해소를 위해 동교동 168-1 일대 연면적 약 3만 제곱미터() 규모의 지하주차장 및 문화공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구는 이 건물 중 일부를 문화예술인이 입주 가능한 공간으로 바꾸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젠트리피케이션으로 홍대를 떠나는 문화예술인을 지원해 단순 유흥과 소비만 있는 지금의 홍대에서 진정으로 즐길 문화가 넘치는 홍대로 변화시키기 위함이다.

홍대걷고싶은거리 하드웨어의 변신와 동시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도 진행한다.

특색 있고 다양한 콘텐츠 발굴을 위해 홍대축제거리 버스커를 선발하여 공연 라이선스를 부여하고, ‘365 축제거리 in 홍대를 매월 1회 개최하여 다양한 장르의 행사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

또한 홍대 관광특구를 중심으로 인근 지역인 합정동의 양화진 뱃길 탐방마포마을여행등의 관광 상품과 연계해 관광 스펙트럼을 넓힌다. 이외에도 문화·예술계 행사와 축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총 19000만 원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세부적인 관광 활성화 방안은 홍대 관광특구 내 문화예술단체, 관광업계 종사자,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홍대문화발전 상생위원회를 구성하고, 마포구의 조직개편을 통해 홍대특화팀을 신설하여 분야별 사업에 대한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정책 대화에 참석한 한 홍대 상인은 홍대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화장실, 흡연실 같은 기반시설이 꼭 필요한 상황이라 신속히 추진해 달라라고 의견을 전했으며, 홍대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은 박강수 구청장님이 발표해주신 대로 문화예술인이 설 공간을 마련해 주신다면 마음 놓고 예술활동에 전념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이에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여러분들의 의견을 수렴해 홍대 일대를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 가득하고 문화가 어우러지는 거리로 재조성해 마포가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거듭나는데 제도적,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참석자 질의 응답에 이어 홍대 관광 활성화의 염원을 담은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시간도 가졌다. 박 구청장은 종이비행기를 집어 들어 행사 참석자들이 바라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홍대 관광 활성화에 반영할 것을 약속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8/13 [14:49]  최종편집: ⓒ seobu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