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교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산구, 용문시장 교차로 일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새창로 노인보행자 사고다발구간 개선 추진
 
서부신문 기사입력  2022/07/13 [18:52]

 

지난 1일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용문시장을 방문했다.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연말까지 노인보행자 사고다발구간인 용문시장 교차로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3년간 용문시장 인근에서 발생한 보행자 교통사고는 총 9건이다. 이중 어르신 교통사고는 6, 사고원인은 횡단 중 4차도통행 중 1기타 1건으로 파악됐다.

용문시장 교차로는 공덕역-용산역, 성심여고-효창공원역 구간을 연결하는 도로로 차량 과속운행(제한속도 30/h)이 빈번하다. 시장 방문자 중에는 고령자가 많아 무단횡단도 잦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용문시장 1문 주변 횡단보도 신설 용문시장 2문 주변 정지선 재조정 및 신호기 재설치(점멸신호기보행신호기) 용문시장교차로 용산역방면 차선분리대 설치 용문시장 주변 교차로지점 미끄럼방지 포장 등을 추진한다.

구민 김명자(, 61)씨는 시장을 나온 보행자가 용산역이나 공덕역 방향으로 넘어가는 차량과 뒤 섞여 통행에 위험요소가 많았다안심하고 시장을 찾을 수 있는 보행환경 개선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구는 지난해 11월 행정안전부, 서울시와 함께 노인보행사고 다발구간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5월 시로부터 사업비를 요청해 6월 말 시비 89백만원을 교부받았다.

7월부터는 해당 구간 내 가로수를 제거하고 9월까지 횡단보도 턱 낮춤 및 보도 재정비 등 토목공사를 완료한다. 보행신호기 등이 설치되면 12월까지 교통안전표지 설치 등 공사를 마무리한다. 횡단보도 신호기는 서부도로사업소에서 설치한다.

박희영 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누구나 안전하게 용문시장을 방문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구가 보행친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7/13 [18:52]  최종편집: ⓒ seobu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