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인물/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인은 못주는데 왜 선거구민만 내나
김영호 국회의원, 축부의금 수수 금지 입법화 발의
 
서부신문 기사입력  2022/01/13 [11:12]
▲  김영호 국회의원    © 서부신문

김영호 국회의원(서대문을)이 지역구 국회의원을 비롯한 선출직 공직자들이 경조사 행사시 유권자인 선거구민으로부터 축의금 부의금을 받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국회의원을 포함한 모든 선출직 공직자는 지역구민에게 음식 접대는 물론 축의금과 부의금을 내는 것이 선거법으로 엄격히 금지되어있다. 그러나 그와 반대로 국회의원, 지방의회 의원, 구청장, 군수 등을 포함한 모든 선출직 공직자들은 지역 유권자에게 축의금과 부의금을 제한 없이 받고 있어 형평성 차원에서의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접점이 많은 주민대표나 지역 운동가 같은 지역구민들에게 거절하기 어려운 은근한 압박으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있다.
김영호 의원은 “지역구민에게 축의금 부의금을 낼 수 없다면 당연히 받지도 말아야 한다”면서 “지역활동 중 가장 난감했던 것은 주민들의 결혼식장 장례식장을 빈손으로 다녀올 때였다”고 송구스러운 소회를 밝혔다.
이 법안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김병주, 안규백, 박성준, 박용진, 이성만, 장경태, 민병덕 황운하 정의당 류호정, 시대전환 조정훈 ,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함께했다. 한편, 이 법안은 더불어민주당 혁신위 안건으로 채택되어 당 차원의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이용익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1/13 [11:12]  최종편집: ⓒ seobu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