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시 점검반 운영으로 자가격리자 세심 관리
은평구, 자가격리 무단이탈로 인한 지역감염 차단노력
 
서부신문 기사입력  2020/04/14 [21:13]
▲  ‘불시 점검반’은 구청직원과 경찰서 요원들로 구성돼 있다. 조끼입은 사람이 구청직원. 뒤가 사복을 입은 은평경찰서 요원.



“안녕하세요. 자가격리중인 D씨 있으신가요? 저희는 은평구청에서 나왔습니다. 몸은 좀 어떠신가요. 불편한 곳은 없으시고요? 저희가 준비한 위생안심가방을 전해 드리려고 하는데 잠시 뵐 수 있을까요”
잠시 후 은평 관내에 자가격리중인 D씨가 나왔다. 구청 공무원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손소독제, 마스크, 살균제, 폐기물 봉투 등이 담긴 위생안심가방을 전달했다.
지난 13일 은평구 자가격리 ‘불시 점검반’이 관내 자가격리자를 예고 없이 방문했다. 불시 관리 대상자는 구청의 모니터링 과정에서 이탈 및 통신불능으로 확인되는 자가격리자와 자가진단 미실시 및 전화 연결이 안되는 자가격리자이다.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자가격리 위반자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4월 1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의무화로 자가격리자가 크게 증가한데 따른 조치로 구체적으로 ‘불시 점검반’을 만들었다.
은평구 ‘불시 점검반’은 먼저 자가격리자중 도덕적인 해이를 보이며 거주지를 이탈하는 자가격리자 발생을 막는 목적을 띠고 있다. 이를 위해 갑자기 점검 한다. 관내 은평경찰서와 서부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담당 경찰관과 동행해 움직인다.
두 번째는 자가격리자의 세심한 관리 차원이다. 은평구는 이미 해외입국을 하는 자가격리자 증가로 부서별 필수인원을 제외하고 전직원을 자가격리자 전담공무원으로 지정하여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해외입국자는 공항에서 행정안전부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어플리케이션(APP)을 설치하고 거주지 주소를 기입하는데 이때 거주지역의 공무원 대표 ID를 입력한다. 한편 전담공무원은 ‘자가격리자 전담공무원’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매일 2회 체온과 호흡기 증상 등에 관한 자가진단 결과를 확인하면서 자가격리자를 관리한다. 은평구는 13일 현재 관내 580명의 자가격리자가 있는데 약 300명의 공무원이 일대일 전담해 관리한다.
자가격리자를 불시에 방문해서 그들의 애로상황을 청취하고 건강도 체크하면서 위생안심가방을 전달하는 등 직접 방문관리라는 세심한 행정을 펼친다. 불시 방문 시행으로 자가격리자의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자가격리 무단이탈자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도 취할 예정이다. 자가격리 위반 시 내국인은 징역 1년, 1천만원 이하 벌금 등에 처할 수 있고, 자가격리 무단이탈 외국인의 경우 강제 출국 조치를 당할 수 있다.
김미경 구청장은 “최근 일부 자가격리자의 일탈로 국민들의 걱정이 늘어난다”며 “‘불시 점검반’ 운영으로 자가격리자의 경각심도 높이고, 그들의 불편한 점도 직접 체크하는 일석이조의 기회로 삼으려 한다”며 이번 제도의 배경을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4/14 [21:13]  최종편집: ⓒ seobu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