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교양 > 사회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포구,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준비 완료
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중 택일해 6월 30일까지 사용
 
서부신문 기사입력  2020/04/02 [20:12]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서울 시민에게 지급되는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의 지원 준비절차를 마무리하고 30일부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복지상담 서비스에 돌입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서울시의 재난 긴급생활비는 18일 0시를 기준으로 서울시 거주가구 중 중위소득 100% 이하의 가구에게 지원된다. 단, 코로나19 관련 정부지원가구, 국가 긴급복지 및 서울형 긴급복지 수급자, 일자리사업 참여자, 실업급여 수급자 등은 제외된다.
마포구는 전체 18만여 가구 중 약 30%에 해당하는 5만4230가구가 지원 대상인 중위소득 100% 이하에 해당되어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긴급생활비는 가구원수를 기준으로 1~2인 30만 원, 3~4인 40만 원, 5인 이상 50만 원이 지급된다.
지급 방법은 마포사랑상품권(모바일) 또는 선불카드 중 신청자가 택일하여 선택할 수 있고 마포사랑상품권(모바일)을 선택한 경우 지급액의 10%가 추가 지원된다.
지원받은 긴급생활비는 코로나19로 인한 민생경제의 안정을 위해 오는 6월 30일까지 사용해야 한다.
최근 구는 이 같은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을 위해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마포구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전담추진단’을 구성하고 이를 수행하는 통합조사팀과 운영팀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신속한 지원을 위해 총 40명의 직원을 구와 동의 전담추진단에 배치하고 신청 안내 및 상담 등을 위한 기간제근로자 48명을 추가 채용해 사전교육까지 마친 상태다.
또, 지난 18일 서울시의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발표 이후 대상자 조사, 결정, 지급 등 관련 절차에 소요되는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작업에 필요한 컴퓨터 62대, 프린터 50대, 전화기 16대 등을 16개 동주민센터에 긴급히 추가 설치하고 준비태세를 갖췄다.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신청은 30일부터 서울복지포털(http://wiss.seoul.go.kr)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이와 별도로 구는 고령, 장애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가정을 대상으로 직접 찾아가는 복지상담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편, 동주민센터 방문 접수는 21대 총선 다음날인 4월 16일부터 할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단기간의 지원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주민들이 불편함 없이 지원 받을 수 있도록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수시 점검 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라며 “재난 긴급생활비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주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 절차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  마포구가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준비를 완료하고 주민들에게 사전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4/02 [20:12]  최종편집: ⓒ seobu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