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교양 > 사회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 '호응'
용산구, 상습무단투기지역 관리카드 작성, 무단투기 원인분석·대응
 
서부신문 기사입력  2019/06/28 [10:30]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 사업으로 주민 호응을 얻고 있다.

 

사업은 5월부터 시작됐다. 각 동별로 상습무단투기지역 관리카드를 작성, 무단투기 원인을 분석하고 특성에 맞는 근절방안을 마련한 것. 통장, 골목청결지킴이 등이 참여하는 ‘무단투기 모니터링단’도 새롭게 꾸렸다. 무단투기 경고판 디자인도 산뜻하게 바꿨다.

 

4월 말 기준 용산구 내 무단투기 상습지역은 300여 곳. 연말까지 이를 250곳 이하로 줄인다는 게 구 목표다. 16개 동별 자체 계획을 수립, 우선순위에 따라 대청소, 화단설치, 단속 등을 시행한 결과 지난 두 달 간 무단투기 상습지역 16곳이 정비가 됐다.

 

구 관계자는 “종량제 봉투 미사용, 혼합배출, 시간외 배출 등 무단투기 유형이 다양하다”며 “지역별 특성에 맞는 근절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청 노력에도 불구, 이태원 등 상가 밀집지역은 정비 다음날 바로 쓰레기가 쌓이기도 한다. 방문객들의 무분별한 투기 행위가 원인이다.

 

구는 이런 곳을 ‘특별관리구역(54곳)’으로 지정, 단속 전담요원(2개조 4명)을 통해 매달 2개동씩을 집중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전담요원이 채용된 지난 4월 이후 이들이 시행한 무단투기 단속건수는 650건에 달한다.

 

구는 특별관리구역을 중심으로 청소 및 순찰, 주민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또 주민참여예산 2억원을 활용, 스마트 경고판(50개), 로고젝터(40개), 화단 등 설치를 이어갈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쓰레기 문제는 주민 협조 없이는 해결이 불가하다”며 “골목길 반상회, 자율 청소조직 확대 등 주민참여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구 생활폐기물 감량 종합대책의 일부다. 올해 감량 목표는 1115톤. 지난해 생활쓰레기 배출량(3만 1870톤)의 3.5% 수준으로 정했다. 구는 목표 달성을 위해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다회용품 대여소’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6/28 [10:30]  최종편집: ⓒ seobu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