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타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산 자락길에 이은 또 하나의 명품 숲길
북한산 무장애 자락길 개통 4.5km 전 구간 완공
 
서부신문 기사입력  2016/11/24 [11:18]

▲ 북한산 무장애 자락길 위치도.     © 서부신문

서대문구에 안산(鞍山) 자락길에 이은 또 하나의 명품 숲길이 탄생했다.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지난 12일 장애인, 어르신, 유아, 임산부 등 보행 약자들도 편안하고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북한산 무장애 자락길’을 완공 개통했다.
구는 실락어린이공원(홍은1동 71)에서 홍록배드민턴장(홍은동 산1-85)과 삼하운수종점(홍은중앙로 170)을 거쳐 옥천암(홍지문길 1-38)까지 총 4.5km 구간을 경사도 10% 이내의 길로 만들었다.
바닥에 휠체어나 유모차 바퀴가 빠지지 않도록 4.15km는 평평한 목재 덱(deck)으로, 나머지 구간은 마사토(300㎡)로 조성했다. 또 야외무대, 전망대, 쉼터, 음수대, 화장실을 만들고 안내판을 설치해 자락길 이용자의 편의를 높였다.
서대문구는 북한산 무장애 자락길 공사를 3구간으로 나눠 진행했다. 먼저 2014년 4월?9월에 1차 구간(홍록배드민턴장∼삼하운수종점) 1.5km를 부분 준공했다. 이어 2차 구간(삼하운수종점∼옥천암) 1.8km는 2015년 8월, 3차 구간(실락어린이공원∼홍록배드민턴장) 1.2km는 2016년 6월 공사에 들어가 이번에 동시에 완공을 보게 됐다. 예산은 시비 51억5천만원이 들었다. 특히 북한산 무장애 자락길 맞은편에 위치한 홍제천 변 산책로로 접어들면 서대문구 홍은1동 주변으로 한 바퀴를 도는 순환형 구간으로 이용할 수 있다. 자락길 4.5km에 홍체천 변 구간 1.5km(옥천암∼실락어린이공원)를 더해 총 6.0km를 도는데 약 2시간이 소요된다. 이 순환 구간을 이용하다가 인근 포방터시장을 찾아 맛집들을 들러도 좋다.
이번 자락길 개통은 자연 복원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목재 덱 구간에서 지면을 밟지 않게 돼 초목이 더 잘 자라고, 산림을 훼손하는 ‘샛길 등산로’도 복구되기 때문이다. 또 이 길에서는 등산객들이 바닥만 보는 것이 아니라 시선을 자유롭게 둘 수 있어 자연을 제대로 감상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무장애 자락길 개통으로 한층 가까워진 북한산의 아름다운 숲에서 보행 약자를 포함해 남녀노소 누구나 몸과 마음의 휴식을 얻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대문구가 지난 2013년 11월 완공한 안산 무장애 자락길은 주말과 휴일에 하루 5천 명 이상이 찾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6/11/24 [11:18]  최종편집: ⓒ seobunews.co.kr